교회이야기2017.05.22 20:45
주일 예배 결석 후 청년들이 보내온 응원 영상

어제 (5/21) 주일 예배를 못 갔습니다.

몸이 너무 아파서 집에서 누워 있었습니다. 평소에는 건강하다가 한 번씩 아플 때는 심하게 병을 앓습니다. 아파서 예배를 빠진 적은 지난 번 피치 못하게 입원하였을 때 외에는 한 번도 없었습니다.

 

청년들 중에 때로는 직분자 중에 주일 예배를 빠지면 저는 그들을 입술로 정죄하였습니다.

아무리 아파도 예배당에 와서 아파 죽어라.” 이렇게 그들을 정죄하였지요.

 

그 벌을 제가 받았습니다. 도저히 아파서 침상을 일어날 수 없었습니다. 이제야 제가 정죄하였던 그들의 형편과 사정이 이해가 되었습니다. 내가 겪어보지 못했다고 무조건적으로 정죄했던 제 죄가 컸습니다. 남의 눈의 티는 보아도 내 눈의 들보는 보지 못했습니다.

 

(6:41) 어찌하여 형제의 눈 속에 있는 티는 보고 네 눈 속에 있는 들보는 깨닫지 못하느냐

 

제 자신이 창피하였습니다.

 

그런데 모든 예배의 순서가 끝나고 늦은 오후 제가 지도하였던 청년들이 청년부 모임 전 어떤 영상을 보내왔습니다. 스승의 주일이기도 하여 못난 스승이자 청년부장인 저를 위해 어떤 이벤트를 준비한 듯 보입니다. 힘들게 머리를 맞대어 준비했는데 막상 제가 출석하지 못했으니 황당 그 자체였을 것입니다.

그러나 젊음이 좋은 것은 무한한 가능성과 상상력 아니겠습니까? 아파서 누워있는 저를 향해 급조하여 영상을 만들고 카카오 톡으로 보내왔습니다.

 

아파 누워있어도 그 영상을 보고 웃음이 터졌습니다. 기쁘기도 하였고 저를 청년들이 나이 많고 잔소리 많은 꼰대로 생각하지 않고 이렇게 좋아하고 사랑하며 한 지체로 섬겨주는 모습에 굉장한 행복감이 밀려들었습니다. 청년부장으로 섬기는 일을 다들 기피하는데, 이런 복도 누리는구나, 이런 섬김을 청년들은 아는구나, 하나님도 아시겠지?

 

더더욱 열심히 맡겨진 직분을 사랑하고 더 겸손히 낮은 자세로 섬길 각오를 다시 세우게 되었습니다.

 

청년들이 보내온 영상 다 같이 한 번 보실까요? 부러우면 지는 겁니다.

 

 

 

 

Posted by 통찰력있는 민족의 십일조
일상다반사2017.03.06 11:48

오늘은 저의 생일입니다.

오늘은 저의 생일입니다.

아침에 아내가 미역국에 불고기까지 준비하여 생일상을 차려주었습니다.

저는 요리 솜씨가 없어서 아내 생일 때 해주지도 못하는데.....

아내의 생일상

 

보통 아침에는 출근 시간에 쫓겨 선식을 후루룩 마시고 집을 나섭니다. 오늘은 남편 생일이라고 아내가 생일상을 차려주네요. 평소보다 10분 일찍 일어나 맛있게 다 먹고 일어섰습니다. 먹기 전에 사진도 찍어 놓았습니다.

고향에 계신 어머니로부터 생일축하 문자가 왔습니다. 저는 미역국 먹었다고 찍어놓은 생일상 사진을 어머니께 보내드렸습니다.

어머니는 어린 시절 제 생일 때 미역국을 제대로 못 챙겨주셨다고 합니다. 생일상 사진을 보시고 아내에게 고맙다고 전해 달라고 하십니다.

그런데 저는 어린 시절, 배고픈 경험이 전혀없습니다. 어머니만 그렇게 생각하고 계셨나 봅니다. 순간 눈물이 핑돕니다.

 

점심 시간 가까울 무렵 교회 한 청년으로부터 카카오톡으로 선물이 하나 도착합니다. CGV 영화 예매권 2장입니다. 아내와 같이 무료한 시간을 달래라는 문자와 함께 보내주었습니다.

다른 청년으로부터 오후 시간에 또 카카오톡으로 선물이 하나 더 도착합니다. 이번에는 설빙에서 판매하는 "널 위한 생일 정식" 선물입니다.

아메라카노 한 잔과 인절미 빙수, 인절미 토스트가 세트로 되어있습니다. 푸짐합니다.

널 위한 생일 정식

 

제가 근무하는 회사는 '일과 삶의 균형(Workplace of Choice)'을 강조하는 외국계 회사입니다. 생일과 결혼기념일에는 오전 근무만하고 귀가하는 좋은 회사죠. 전통적인 한국 회사로서는 이해안되는 문화일 수도 있습니다. 생일을 맞아 상사가 팀원들 모두와 같이 점심을 먹고 사주었습니다. 고맙게 느껴졌습니다.

점심을 먹고 아내와 영화관에서 바로 만났습니다. 평일 오후 이른 시간이라 영화관을 우리 부부가 전세낸 듯했습니다. '해빙'이라는 영화를 보았습니다. '시그널'이라는 드라마에서 강직한 형사 역할을 했던 '조진웅' 주연작입니다. 스릴러 장르인데 잘 이해가 안가, 영화를 다 본 후 '해빙'에 관한 여러 블로거들의 글을 읽어보았습니다. 이제서야 전체적인 줄거리가 이해가 됩니다.

  전세낸 영화관

중화요리를 좋아하는 저를 위해서 중화요리를 싫어하는 아내가 짜장면과 짬뽕을 같이 먹어주었습니다. 둘 이라서 양이 많아 탕수육은 주문할 엄두를 못내었습니다. 

아침에는 미역국과 불고기로, 저녁에는 중화요리로, 오전 근무만하고 아내와 함께 최근 상영작 영화를 보면서 저의 생일을 이렇게 소소하게 보내었답니다.

 

Posted by 통찰력있는 민족의 십일조
교회이야기2014.12.28 22:42

 

카카오톡 문자보다 더 의미있는 성탄절 카드

저는 교회에서 청년부장으로 섬기고 있습니다. 4년 동안 연속으로 청년부장으로 섬기다가 작년에 중고등부 부장으로 1년 섬기고 올해 다시 청년부장을 맡아서 만 5년을 청년부장으로 섬겼네요.

 

마흔 중반의 나이에 이십대 초중반의 젊은 청년들과 마음의 벽 없이 터놓고 대화할 수 있다는 것은 참으로 힘든 일입니다. 하지만 청년부는 교회에서 믿음으로 하나 된 기관이기 때문에 그것이 가능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젊은 청년들이 저를 어색해 하지 않고 편하게 받아줘서 참 기쁩니다.

 

2014년 성탄절을 맞아서 한 해를 마무리하는 시점에 청년부 회장으로 섬기던 자매에게 손으로 직접 쓴 카드를 받았습니다. 요즘 직접 손으로 쓴 성탄절 카드를 받기는 쉽지 않습니다. 뜻하지 않게 받아 기뻤습니다. 청년부 부장으로 젊은 청년들과 함께 해주어서 고맙다는 내용입니다.

 

대부분의 교회에서는 주일 모든 공예배가 다 끝난 뒤 청년부 모임을 합니다. 예배를 마친 어른들이 모두 귀가한 뒤, 청년부 모임은 오후 늦게 거의 저녁이 될 수도 있습니다. 그렇다 보니 월요일 출근과 등교를 준비하는 학생들과 직장인들은 청년부 모임에 부담을 가질 수 밖에 없습니다. 학생들은 그렇다 쳐도 직장인들은 참 힘들죠.

 

저는 직장인이지만, 청년부장이기 때문에 나름 주일 오후 늦게, 저녁까지 청년들과 같이 예배와 소모임에 함께합니다. 모든 순서를 다 마치고 집에 돌아 오게 되면, 저녁을 먹고 몸을 씻고 월요일 출근을 준비합니다. 청년들과 함께하면, 주일 밤 늦게 집에 돌아오게 되는 때가 많습니다. 월요일 바로 닥칠 업무에 대한 부담감과 일주일을 시작하게 되는 체력에 대한 걱정이 사실 있습니다. 그럼에도 가장 소외되기 쉬운 시간에 청년들과 함께 예배드리고 같이 있어준다는 그 자체를 청년들이 고마워하고 있습니다. 그 마음이 손 카드에 그대로 담겨져 있었습니다.

 

저도 허물 투성이이며 부족한 부분도 많은데 청년들이 고마워하고 있다는 마음이 감동이었습니다. 비록 몸은 힘들고 지치지만, 이들과 함께하는 것이 참 기쁘고 감사할 따름입니다. 청년부장의 직분은 제겐 놓치고 싶지 않은 섬김입니다.

 

△△쌤께,

 

선생님! ○○이예요. 기쁜 성탄절을 맞이해서 쌤께 카드를 써요 ㅋㅋ. 선생님! 제가 청년부 회장을 맡은 일 년 동안 부장선생님으로서 저를 많이 도와주시고, 우리 청년들을 잘 지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선생님께 늘 느끼는 부분은 우리들을 사랑해주시는구나라는 거예요. 선생님이 피곤하실 수 있는데 우릴 위해 시간내주시고 격려의 말씀해 주실 때 늘 힘이나요!!

 

그리고 전 선생님께 어려운 부분은 여쭤보기도 하곤 했었는데 그 때마다 충고와 여러 조언들을 해주신 것도 감사했습니다. 쌤과 너무 편하게 지내서 가끔은 예의에 어긋나는 행동을 한 것이 있었다면, 바로 집어주시고 용서해 주세요. ㅎㅎ

 

! 내년에도 청년부 일을 함께 하게 되었는데, 저와 선생님이 중심을 잘 잡아서 2015년 청년부에 사랑이 넘치고 또 예배가 회복되도록 기도하고 함께 노력해요. ㅎㅎ **쌤과도 더욱 행복하세요.

 

메리 크리스마스!!

 

2014. 12. 25 ○○ 올림

 

△△

쌤 안녕하세요~ 막상 카드를 쓰려고하니 어색하기도 하고 쑥스럽네요^^;

제가 카드나 편지를 잘 안써서 매년 크리스마스나 연말을 그냥 넘기긴 했는데 이번에는 큰 맘먹고 써요 ㅋㅋ

예전부터 쭉~~ 감사했던건데 이제야 표현하지만 항상 아껴주시고 챙겨주셔서 감사해요♡

진짜 2014년은 너무 힘들었는데 쌤이 소그룹 때마다 얘기 들어주시고 다독여주셔서 버틸(?)수 있었어요.

장로님들이나 교회 어른들께 여러가지로 대변해 주신 것도 감사하고요 ㅋㅋ

2015년에도 잘 부탁드려요 쌤! 이제 제가 또 임원이 돼서 회의 때 자주 보겠네요 ^^;

쌤 말투 따라하고 장난치는 것 다~ 쌤이 좋아서 그러는거 아시죠? ㅋㅋㅋ♡♡

2015년에는 2014년 보다 더 행복한 일들 가득하길 기도할게요! 

항상 감사하고 사랑해요 ♡♡

◇◇ 드림 :D 

 

p.s 캔들향은 오로지 제 취향 ㅋㅋㅋ 그래도 나름 생각했어요!!

 

 

 

 

Posted by 통찰력있는 민족의 십일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