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발성난청투병기2017.03.23 13:16

돌발성 난청, 입원 8일차 드디어 퇴원합니다

드디어 오늘 퇴원합니다.

완전히 회복되지 않았지만 통원치료 받으면서 회복되길 기원하며 집으로 갑니다.

오전에 담당 주치교수님을 뵙고 통원 날짜를 잡고 인사를 합니다.

통증클리닉에 가서 턱 주사를 한대 맞습니다.

수납하고 서류 받고 7일치 약 받고 퇴원 후 주의 사항 듣고 집으로 갑니다.

내 모든 짐을 챙기며......

 

보험회사에 제출할 서류, 병명이 기록된 입퇴원확인서 발급이 수월하지 않네요.

퇴원 후 첫 외래 시 받아갈 수 있다고 합니다.

퇴원 때 받아가면 좋은데요 ......

실제로 첫 외래시 받아갈 수 있었습니다.

발급 수수료가 1만원이나 합니다.

이래저래 환자는 약한 "을"일 수 밖에 없습니다.

 

돌발성 난청의 치료 절차는 요약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의료 전문가가 아닌 환자의 입장이므로 실제와 다를 수 있습니다.

 

1. 이틀에 한 번 달팽이관을 직접 자극하는 고막주사

 

2. 입원 기간 내내 통증 클리닉에서 실시하는 청신경을 간접적으로 자극하는 턱 주사

 

3. 주사약은 스테로이드입니다

 

4. 입원 기간 중, 청력검사 약 3번 있으며 식 전후로 혈당체크 수시로 합니다.

    치료식은 소금기가 없어야 하는지 저염 고단백식입니다.

  

퇴원하는 심정이 다소 착착 합니다. 완전히 다 나은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살면서 회복되길 바라는 수 밖에 없습니다.

 

통원 치료 바로 예약이 되어 있습니다. 내일, 글피, 차주 월요일, 회사 출근하자마자 이틀에 한 번 꼴로 통원 치료 받으러 가야 하네요.

 

이 치료 후기를 작성하면서 같은 질병을 겪고 있는 많은 분들에게 저의 치료 내용과 경과를 공유하여 희망을 얻도록 하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저 역시도 만족할만큼 완치되어 퇴원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하지만 퇴원 후에도 일상 생활을 하면서 통원 치료를 받을 예정이므로 몸이 좋아지는 경과에 대하여 계속 나누도록 하겠습니다.

병은 병일 뿐, 다스리고 치료하면 고칠 수 있다는 믿음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그리고 치유하시는 하나님이 우리에겐 계십니다. 모두 다같이 힘을 냅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 부평구 부평동 665-8 |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통찰력있는 민족의 십일조
돌발성난청투병기2017.03.23 12:52
돌발성 난청, 입원 6일차 치료 후기

오늘은 잠이 잘 오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의도적으로 어젯밤 늦게 자려고 했습니다. 병원 생활 이제 지겹네요

 

귀는 그렇게 호전되고 있지 않습니다. 얼마나 누워있었던지 허리가 아프네요. 새벽에는 간호사님께서 또 혈당과 혈압 체크를 해주셨습니다. 이 분들은 정말 잠이 없는지 힘들 것 같습니다

 

새벽에 자꾸 깹니다. 새벽기도 시작하기 30분전에 깨네요. '평소에 건강할 때 새벽에 일어났으면 새벽 제단을 쌓을 수 있었을텐데' 라는 원망과 함께

주님을 붙잡습니다. 호전되지 않으니 우리의 오장육부를 만드신 주님을 붙들 수 밖에 없습니다

 

새벽 잠을 자고 나면 기분이 좋습니다. 이 때 거의 나은 듯한 느낌이 듭니다. 그러나 기분 탓일까요? 시간이 지나면서 귀가 왕왕거립니다

 

오늘은 입원하고 처음 맞는 주일입니다. 예배를 못 가면 교회 분들이 걱정할까 합니다. 아무에게도 알리지 않았으니 아무도 문자나 전화가 없네요 ㅋ. 알렸어야 했나요

 

고향에 계신 어머니께서 전화를 하셨습니다. 셋째 고모부께서 돌아가셨다고. 빈소로 같이 모이자고 하십니다. 저는 못 간다고, 입원했다고 이제야 말씀 드렸습니다. 혼났습니다. 어머니 마음이 그렇죠. 세상에 비밀은 없나 봅니다

엎친대 덮친다더니 평온할 때는 아무 일 없는데 덮칠 때는 덮치네요

 

아내가 예배를 다 마치고 병실로 왔습니다. 매일 병실을 오가는 아내도 힘들 것입니다

 

오후 지나면서 귀가 더 왕왕거리네요. 치료는 다 끝나 가는 것 같은데 차도가 없네요. 언제까지 입원할 수도 없고 일상으로 돌아가 회사도 다녀야 하는데, 밀린 업무도 있고 걱정입니다. 무엇보다 한 쪽 귀 청력을 잃게 되는 것이 제일 큰 근심입니다

 

쉬는 날도 식사시간은 어김없이 지켜지네요

이제 저녁 시간입니다. 또 잠자고...... 

제발, 이 밤 잠자고 나면 하나님의 자연적인 치료법으로 귀가 맑아지길 기도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 부평구 부평동 665-8 |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통찰력있는 민족의 십일조
돌발성난청투병기2017.03.22 14:30

난청으로 몸이 불편해서 입원을 했습니다. 난생 처음입니다.

이미지 출처 : 제주대학교병원

최근 일주일전부터 왼쪽 귀가 답답하고 먹먹하게 들려 상당히 불편했습니다. 동네 이비인후과에 가서 딱딱하게 굳은 귀지를 제거만하면 정상적으로 잘 들리고 다 해결될 줄 알았습니다. 지난 번에도 귀지만 제거하여 정상으로 돌아왔던 적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처방해 준 약 삼 일치를 다 먹고도 증세는 여전하였습니다. 오히려 제가 그 증상에 적응되는 듯하였습니다. 1주일 뒤 그 동네 병원에 다시 갔습니다. 청력이 나빠지면 그대로 굳기 때문에 빨리 치료를 해야 한다고 의사 분이 큰 병원 진료의뢰서를 써 주었습니다.

 

큰 병원에 바로 전화 예약을 하였습니다. 다음 날 아침 이른 시간으로 예약을 잡아서 진료 후 출근하기로 회사에 양해를 구하였습니다.

 

입원 1일차

외래 진료 등록하고 의사 선생님(교수님)을 만났습니다. 저의 상태를 얘기하니 검사 후 다시 진료를 하겠다고 하십니다. 청력 검사를 받았습니다. 우리가 연례적으로 건강 검진을 받으면 별 의미 없이 받아왔던 청력 검사와 비슷했습니다. 머리에 헤드폰을 쓰고 소리가 들리면 단추를 누르는 방식, 단 좀 더 상세하게 여러 주파수 부분에서 소리를 발생시켜 줍니다. 그리고 검사자의 육성으로 단어를 불러 주면 따라 하기, 또 한 글자만 읽어줄 때도 따라 읽을 수 있어야 합니다.

소음을 반대쪽 귀에 발생시킨 채 소리가 들리는지 등의 검사도 있습니다.

 

역시 결과는 오른쪽 보다 왼쪽 청력이 많이 떨어졌습니다. 의사 선생님은 못 듣는 병에 걸렸다고 합니다. 검색해 보니 '돌발성 특발성 난청' 입니다. 1주일 정도 입원이 가능한지 묻습니다. 입원을 하려면 회사에 배려를 부탁해야 하는데 상사 분이 깜짝 놀라면서도 건강이 우선이라며 허락을 해 줬습니다.

 

저도 몸이 불편하니 빨리 낫고 싶었고 입원 치료가 통원 치료보다 완치 확률이 2배라는 의사 선생님의 조언을 따랐습니다.

저는 지금까지 사십 대 후반, 한 평생 입원한 적이 없었습니다. 특별한 약을 먹고 있는 것도 없는 건강한 몸이라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입원을 권유 받아서 놀라긴 놀랐습니다.

 

입원 수속을 밟았습니다. 여러 주의 사항과 환자의 권리와 의무에 대해 설명을 들었습니다. 그런데 문제가 발생하였습니다. MRI​​​ 촬영을 권유합니다. 아시다시피 MRI 검사는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는 비급여 항목이므로 전액 환자 부담입니다. 70만원한다고 합니다. 그런데 스테로이드 치료를 위해 먼저 뇌에 이상이 없는지 확인하기 위하여 MRI촬영​​을 해보자는 것입니다. 뇌에 어떤 문제가 있어서 청력이 약해지는 소수의 확률도 있어서 만일 그 문제라면 더 이상 이비인후과가 아니라 신경외과에서 치료를 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저는 실손 보험이 없고 종신보험 밖에 없기 때문에 비용을 고려해야 했습니다. 내일 결정해 주겠다고 얘기하고 일단 생각을 해보려 합니다. 지금은 MRI 촬영 검사를 받아보는 쪽으로 기울어있습니다. 비용은 크지만 뇌에 이상 없다는 결과를 꼭 확인하고 싶습니다.

 

오후에 입원 수속을 밟았기에 심혈관과 엑스레이 촬영 2가지 검사를 급하게 받고 보니 저녁 식사 시간이 되었습니다. 다른 환자 분들은 다 저녁이 나왔는데 저만 안 나왔습니다. 아마 당일 입원은 늦게 식당으로 통보가 가서 늦나 봅니다. 결국 다른 환자 분보다 1시간 늦게 저녁 식사가 나왔습니다. 오늘은 일반식이라 예상보다 맛있었습니다. 이 정도면 '병원 밥 먹을 만하네' 했지만 내일부터는 저염식이라네요.

 

병원 일반식

 환자복으로 갈아 입고 보니 완전 병자가 된 듯합니다. 피도 몇 통을 뽑고 소변도 받았습니다. 저녁 늦게 드디어 수액을 놔주네요. 수액선 때문에 이제 불편합니다.

 

! 내일부터는 어떤 치료와 검사가 대기하고 있는지 걱정이 되기도 하고 입원까지 했는데 완치되어 나갔으면 좋겠습니다. 뇌는 전혀 문제가 없어야 하는데......

 

2일차 포스팅 하겠습니다.

Posted by 통찰력있는 민족의 십일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