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이야기2018.12.18 00:15

 

 연말이면 느끼게 되는 신앙 생활의 소회

 

 

교회마다 연말이 되면 다음 해에 섬길 일꾼을 세우느라 분주하다. 맡겨야 할 일은 많은데 믿고 맡길만한 신실한 일꾼을 찾아보기가 어렵다고 한다.

 

내년에는 좀 쉬고 싶습니다.” “내년에는 바빠질 것 같아 교회 일은 못할 것 같습니다.” “제가 이제는 나이가 많아서 안 되겠습니다.” 등등 거절하는 이유는 넘치고 넘친다.

 

주님이 내가 누구를 보낼까?” 물으신다면, “주여 여기 있나이다. 나를 보내소서.” 라고 순종하며 대답할 수 있는 자가 얼마나 있을까?

 

신실한 일꾼을 찾는 것도 어렵지만, 신실하든 신실하지 않던, 소형 교회의 경우 일꾼의 수 자체가 적다. 교회의 규모와 관계없이 섬겨야할 일은 똑같이 태산인데 쓸 만한 일꾼들은 이중, 삼중의 직분을 맡다보니 기쁜 마음으로 맡았던 자들도 낙심하게 되고 힘이 빠지게 되고 지치게 된다.

 

나 스스로를 평가했을 나는 신실한 일꾼인가?” 감히 답할 수가 없다. 그러나 이상하게도 내게 이중 삼중의 직분이 맡겨진다. 교회 재정을 맡아 돌보는 일, 청년부장으로 청년들을 위로하며 격려하고 섬기는 일, 4년 동안은 재정과 청년부장을 같이, 그 후 6년 동안은 청년부장으로 섬겨왔기 때문에 적어도 재정은 다른 분들에게 맡기실 줄 알았는데, 내년에 다시 나에게 감당하라 하신다.

 

교회의 직분을 맡게 되면 믿음의 단단함과 받을 은혜가 분명히 있다. 이건 확실하다.

그러나 다른 분들도 맛보아야할 은혜를 나 혼자 독식하는 건 아닌지? 교회의 거룩한 일들이 내게만 몰리는 것도 좋지 않을 텐데……. 이런 생각을 해보게 된다.

 

그래도 나를 쓰시겠다고 하시면 나를 드리는 것이 맞을 것이다. 정말 맡길 사람이 없는지 나를 다시 불러주시니 부담스럽기도 하지만, 감사하다.

 

Posted by 통찰력있는 민족의 십일조
교회이야기2017.10.29 17:49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 주일의 묵상

 

 

Image Source : Google Image

A.D 30년 예수 그리스도는 십자가에서 다 이루었다고 말씀하시고 죽으십니다.

그러나 삼 일만에 부활하셨고 많은 자들이 보는 중에 승천하셨습니다.

그 이후 성도들에게는 혹독한 핍박의 때가 오지만 믿음을 지켰고, 교회는 지하로 내려가게 됩니다.

 

A.D 313년 기독교는 콘스탄티누스 대제의 밀라노 칙령에 따라 합법화 됩니다.

나 콘스탄티누스는 기독교를 보호하고 장려한다.” 카톨릭이 태동하게 되었습니다.

신앙의 자유가 주어지고 지하에 숨었던 성도들과 교회들이 지상으로 올라왔지만 타락이 시작됩니다.

A.D.  375

천사 숭배 시작

A.D.  431

마리아 신격화

A.D.  590

교황 제도 시작

A.D.  593

연옥 교리 확립

A.D.  850

성수(聖水) 제도 시작

A.D. 1184

종교 재판 시작

A.D. 1190

면죄부 판매 시작

 

아이러니합니다. 모질게 핍박할 때에는 목숨을 버리면서까지 신앙을 지키고 싸웠지만신앙의 자유가 주어지면서 교회는 천사 숭배, 마리아의 신격화, 죽은자들을 위한 기도, 교황 제도, 면죄부 매매 등으로 타락의 길을 걷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타락한 교회를 하나님은 보고만 계시지 않으셨습니다.

 

A.D. 1517 종교 개혁

면죄부로는 구원 받을 수 없다. 비록 교황이 보증할지라도.... "오직 의인은 믿음으로 말미암아 살리라". 개신교가 탄생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시간이 흐르면서, 역사는 반복된다고 했던가요?

 

2000년 대 이후,

세습!              대형 교회 목회 세습 줄줄이 이어지고

성적 타락!     예배시간 중간에 찬양대원 성추행

살인!

 

~ 주여! 다시 한 번 개혁을....

 

A.D. 2017 종교개혁 500주년 

구태한 정치 세력과 야합, 영적 간음이라 할 수 있는 교회 세습, 목회자들의 성적 타락 등 교회가 개혁되어야 할 때....

복음은 진리이며 진짜이기 때문에, 변질되면 하나님이 직접 개입하십니다. 개혁시키십니다.

복음으로 조만간 교회는 다시 세워지게 될 것이며 변화될 것입니다.

개혁의 대상에는 나 자신도 포함되어 있음을 잊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아무 감동없이 드리는 찬송, 무감각해진 예배의 감격, 영혼없이 중과부언하는 기도, 의무와 습관을 쫓아 섬기는 봉사....

하나님이 계셔야 할 자리에 나 자신이 앉아 있었던 것은 아닌지?

우상이 바로 나 자신이었음을 회개하고 복음 앞에 무릎꿇어야 할 것입니다.

 

 

Posted by 통찰력있는 민족의 십일조
교회이야기2017.05.22 20:45
주일 예배 결석 후 청년들이 보내온 응원 영상

어제 (5/21) 주일 예배를 못 갔습니다.

몸이 너무 아파서 집에서 누워 있었습니다. 평소에는 건강하다가 한 번씩 아플 때는 심하게 병을 앓습니다. 아파서 예배를 빠진 적은 지난 번 피치 못하게 입원하였을 때 외에는 한 번도 없었습니다.

 

청년들 중에 때로는 직분자 중에 주일 예배를 빠지면 저는 그들을 입술로 정죄하였습니다.

아무리 아파도 예배당에 와서 아파 죽어라.” 이렇게 그들을 정죄하였지요.

 

그 벌을 제가 받았습니다. 도저히 아파서 침상을 일어날 수 없었습니다. 이제야 제가 정죄하였던 그들의 형편과 사정이 이해가 되었습니다. 내가 겪어보지 못했다고 무조건적으로 정죄했던 제 죄가 컸습니다. 남의 눈의 티는 보아도 내 눈의 들보는 보지 못했습니다.

 

(6:41) 어찌하여 형제의 눈 속에 있는 티는 보고 네 눈 속에 있는 들보는 깨닫지 못하느냐

 

제 자신이 창피하였습니다.

 

그런데 모든 예배의 순서가 끝나고 늦은 오후 제가 지도하였던 청년들이 청년부 모임 전 어떤 영상을 보내왔습니다. 스승의 주일이기도 하여 못난 스승이자 청년부장인 저를 위해 어떤 이벤트를 준비한 듯 보입니다. 힘들게 머리를 맞대어 준비했는데 막상 제가 출석하지 못했으니 황당 그 자체였을 것입니다.

그러나 젊음이 좋은 것은 무한한 가능성과 상상력 아니겠습니까? 아파서 누워있는 저를 향해 급조하여 영상을 만들고 카카오 톡으로 보내왔습니다.

 

아파 누워있어도 그 영상을 보고 웃음이 터졌습니다. 기쁘기도 하였고 저를 청년들이 나이 많고 잔소리 많은 꼰대로 생각하지 않고 이렇게 좋아하고 사랑하며 한 지체로 섬겨주는 모습에 굉장한 행복감이 밀려들었습니다. 청년부장으로 섬기는 일을 다들 기피하는데, 이런 복도 누리는구나, 이런 섬김을 청년들은 아는구나, 하나님도 아시겠지?

 

더더욱 열심히 맡겨진 직분을 사랑하고 더 겸손히 낮은 자세로 섬길 각오를 다시 세우게 되었습니다.

 

청년들이 보내온 영상 다 같이 한 번 보실까요? 부러우면 지는 겁니다.

 

 

 

 

Posted by 통찰력있는 민족의 십일조
교회이야기2017.03.02 09:20

초하루날을 월삭새벽기도회로 드리기 시작하다

 

2017년부터 제가 섬기는 호산나교회는 매월 날을 월삭새벽기도회로 드리기 시작했습니다. 어떤 교회는 전교인 새벽기도회라는 이름으로 드리기도 합니다.

유대력으로 매달 초하룻날을 기념하는 절기가 월삭인데, 월삭을 영어로는 New Moon, 히브리어로는 '로쉬호테스'(달의 머리)라고 합니다. 달을 시작하는 날로서, 지나간 달을 반성하고 새 달을 하나님께 맡기며 헌신을 다짐합니다. 이 월삭 예배는 구약시대부터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하나님께서 월삭 예배를 강조하신 성경 말씀을 찾아 보았습니다.

 

 

 
  • 여호와가 말하노라 매월 초하루와 매 안식일에 모든 혈육이 내 앞에 나아와 예배하리라 ( 66:23)

  • 이 땅 백성도 안식일과 초하루에 이 문 입구에서 나 여호와 앞에 예배할 것이며 ( 46:3)

  • 요나단이 다윗에게 이르되 내일은 초하루인즉 네 자리가 비므로 네가 없음을 자세히 물으실 것이라 (삼상 20:18)

  • 또 너희의 희락의 날과 너희가 정한 절기와 초하루에는 번제물을 드리고 화목제물을 드리며 나팔을 불라 그로 말미암아 너희의 하나님이 너희를 기억하시리라 나는 너희의 하나님 여호와니라 ( 10:10)

  • 여호와께서 애굽 땅에서 모세와 아론에게 일러 말씀하시되 이 달을 너희에게 달의 시작 곧 해의 첫 달이 되게 하고 ( 12:1-2) 

이미지 출처 : Google

 

월삭새벽기도회를 통해 성도들은 새롭게 시작되는 한 달 동안도 하나님께서 동행하시사 평안하기를 기원합니다. 평일에 새벽기도회를 출석하는 것이 쉽지 때문에 달에 , 초하루날만이라도 새벽예배를 드리려고 합니다.

 

지난 2, 3 초하루날 월삭새벽기도회때는 자리가 부족할 만큼 많은 성도들이 참석했습니다. 분주하게, 하나님을 잊은듯이 세상을 살아가고 있는 보였지만, 그래도 하나님과 동행하며 믿음을 지키며 땅을 살아가고자하는 우리 성도들의 믿음을 있어서 도전이 되었습니다.

 

다만, 기도의 내용들이 성숙해졌으면 좋겠습니다. 가족의 건강, 사업의 번창함 등을 위해 기도하는 (번영 신학) 중요하지만 우리 믿음의 성숙함을 위해 기도하면 좋겠다는 바램이 있었습니다.

 

Posted by 통찰력있는 민족의 십일조
교회이야기2016.09.19 21:29
헌신이란?

저의 소견에 옳은 대로 생각하는 바일 수 있어 조심스럽지만, 제가 생각하는 헌신이란 거창하게 하나님을 위하여 어떤 큰 일을 한다라는 것 보다 현재 주어진 내 삶을 충실하게 살아가는 것입니다. 저의 경우 청년부 부장집사의 역할, 가정에서는 아버지의 역할, 직장에서는 담당 업무를 수행하는 직원의 역할을 충성스럽게 감당하는 것이 될 수 있겠습니다.

하나님께서 맡겨주신 직분이 있다면, 그만해도 좋다라고 하실 때 까지 한결같은 모습으로 끝까지 감당하는 것, 하나님 이외의 다른 신이나 성경 밖에서 진리를 찾고자 하는 것, 명예, 권세, 부귀, 물질을 쫓아 기웃거리지 않는 것도 헌신이라고 생각합니다.

헌신 [] 바로저장 단어장선택

1. 마음 바쳐 있는 다하다

2.어떤 이나 남을 위해서 자신 이해관계 생각하지 않고 마음 바쳐 있는 다함

Posted by 통찰력있는 민족의 십일조
교회이야기2016.02.10 23:00

 

2016 조이코리아 바이블 캠프 (룻기)에서 받은 은혜

하나님은 살아있는 사람을 통해 일하심을 깨달았습니다.

 

옥한흠 목사님, 하용조 목사님, 손양원 목사님, 주기철 목사님,

나아가서는 바울, 베드로, 다윗, 사무엘, 모세, 아브라함까지, 이들보다 제 자신이 더 나은 한 가지 이유가 있었습니다. 물론 이 분들의 믿음에 비하면 저는 비교조차 할 수 없겠지만.... 이 분들은 다 돌아가신 분들입니다.

그러나 저는 여전히 살아있어서, 하나님의 역사 가운데 아주 미약한 부분일지라도 비록 이삭 줍기의 삶일지라도 지금 하나님의 일을 감당하고 있습니다.

위에 서술한 믿음의 조상들은 훌륭한 믿음의 본을 보여주셔서 저와 같은 후대 사람들이, 다음 세대가 따라 살  있는 믿음의 모범이 되어주셨습니다.

믿음을 본받기를 원하는 현재 시점에 살고있는 통해서 하나님이 일하시는 것입니다.

이것이 제가 살아가는 이유이며 삶의 하루 하루가 하나님의 역사가 되는 것입니다.

저의 은퇴와 죽음 이후에는 다음 세대를 통해 하나님이 일하실 것입니다.

이것이 제가 현재 맡고 있는 청년부장 직분을 감당해야하는 이유인 것입니다.

가정에서는 아들, 딸에게 믿음을 가르치고 유산으로 물려줘야하는 이유인 것입니다. 

 

박병준강도사님, 소희, 은혜, 혜지, 아람, 나

Posted by 통찰력있는 민족의 십일조